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北 제네바 대사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불법…강력 규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사진=AFP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북한은 12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유엔 사무국에서 열린 군축회의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전날 신규 대북제재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을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제네바 대표부 한대성 대사는 “가장 강력한 용어로 단호히, 법적 근거가 없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거부한다”고 말했다.

한국과 미국, 일본 등 군축회의 참가국은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북한이 대화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했다.

앞서 1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 유류공급을 30% 가량 차단하고 북한산 섬유제품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이 골자인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은 제재의 엄격한 이행을 다짐하면서도 대화 재개를 강조하고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