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슈뢰더 “韓, 중단않고 北에 계속 메시지 보내야..대화거부는 北”

"대화 거부는 남이 아닌 북이 한다는 것 명백히 보여야"
"미국도 중국, 러시아와 대립해서는 안돼"
"전술핵 재배치? 추천할만하지는 않다"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가 1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자서전 번역본 출판 기자간담회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전 총리는 12일 남북 관계 해법에 대해 “남한이 계속해서 중단하지 않고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북한에) 메시지를 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자서전 출간 기념 간담회를 갖고 “북한은 대화의 능력이 없는 건 차체하고라도 대화마저도 거부하고 있다”면서도 우리 정부의 북한에 대한 끊임없는 대화 가능성 제기를 당부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이 문제에 있어서는 어느 누구도 정답을 갖고 있지 못하다. 만병통치약 같은 해법이 없을 것”이라면서 “과거 독일의 경험을 보면 냉전 중에, 아주 극단적으로 대립하고 갈등하는 시기에도 동독은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었고 대화할 능력도 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동독과 북한의 상황이 다르다는 의미다.

슈뢰더 전 총리는 “남한 혼자 단독으로는 해결되지 않는다. 남한이 동맹인 미국과의 관계에 있어서 어떤 관계를 맺을지는 코멘트하기 부적절하다”면서도 “외교에 있어서 상대적 독립성을 획득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나. 문재인 대통령과 문 대통령을 보좌하는 참모진이 해결하고 고민해야 할 문제”라고 여지를 뒀다.

그러면서 미국과 중국, 러시아의 3강이 공조를 펼 경우에만 북한 문제의 해법을 찾을 수 있다고 봤다. 슈뢰더 총리는 “미국이 중국을 파트너로 얻고 싶다면 경제적 압박 가하면서는 얻지 못할 것”이라며 “러시아에 제재를 가하고 고립시키는 정책으로는 러시아 역시 미국의 파트너로 만들지 못할 것”으로 진단했다.

이어 “북한은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서 대화를 거부하고 있지만 남한이 이것을 똑같이 해서는 안된다”며 “남한은 언제든 조건만 만들어진다면 대화할 수 있는 용의가 있다는 신호를 보여줘야 한다. 대화를 거부하는 것이 북한이지 남한이 아니라는 것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북핵에 대응하기 위해 보수 진영을 중심으로 전술핵 재배치 주장이 일고 있는 데 대해서는 조심스럽게 반대 의사를 던졌다. 슈뢰더 전 총리는 “독일의 경우는 핵 포기를 선언했고 그렇게 할 만한 충분한 이유가 있었지만 이것은 독일의 정치 문화로 이해할 수 있고 한국 나름의 정치 문화는 존중해야 한다”면서도 “추천할 만한 일이다라고 말씀드리지는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