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與野 '오후3시까지 박성진 사퇴안하면 부적격 보고서 채택'(상보)

장병완 산자위원장, 여야 간사 회동
"전체회의 전까지 자진사퇴·靑 임명 철회 시간 준 것"
12일 오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여야 간사들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문제와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정당 정운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간사, 장병완 산자위원장, 자유한국당 이채익, 국민의당 손금주 간사.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3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보고서 채택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11시로 예정되어 있는 전체회의를 오후 3시로 연기하면서 박성진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거나 청와대가 임명을 철회할 수 있는 시간을 주기로 결론내렸다.

이날 장병완 산자중소위원장은 국회에서 여야 간사간 회동을 갖고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에서 추천한 청와대 입장도 있기 때문에 박 후보자가 자진사퇴하는 것이 가장 좋은 마무리이지 않겠냐”면서 “최대한 본인들이 설득할 수 있는 시간을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3시까지 상황 변화가 없을 경우에는 부적격 의견 보고서를 채택하는데 민주당도 참여를 하겠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당초 오전 11시에 예정된 전체회의는 오후 3시로 미뤄졌다. 오후 3시까지 박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거나 청와대가 임명 철회를 하지 않을 경우 부적격 의견을 담은 청문회 보고서가 채택된다. 야당 뿐만 아니라 여당마저 가세하면서 박 후보자에게는 적지 않은 압박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박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날 경우 예정된 전체회의는 무산될 전망이다.

국민의당 간사인 손금주 의원은 “여당 의원들도 대부분 (박 후보자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오후 3시 전체회의에서는 부적격 보고서를 채택할 것이다. 다만 그 시간까지 박성진 후보자나 청와대가 정리할 수 있도록 시간을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