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北제네바 대사 '유엔 제재는 불법…美 '최악의 고통' 겪게 될 것'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미국은 ‘최악의 고통’을 맛보게 될 것이다.”

한대성 북한 제네바 대표부 대사는 12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군축회의에서 미국 주도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것에 대해 “미국은 합리적인 분석을 통해 올바른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정치적, 경제적, 군사적 대결을 선택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유엔 안보리는 전날 북한의 원유·석유제품 거래를 제한한다는 내용이 담긴 새 대북 제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한 대사는 이에 대해 “불법”이라며 “가장 강력한 용어로 단호하게 거부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