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증권뉴스 > 종목

아이폰X, 스펙·가격 예상수준…신규 부품 공급업체 주목-NH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애플의 야심작 아이폰8 시리즈와 아이폰X가 공개됐다. 하드웨어 사양 및 가격은 시장에서 예상했던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증권가에서는 아이폰X의 국내 신규 부품 공급업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 애플파크내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아이폰8 시리즈와 아이폰X를 공개하는 스페셜행사를 열었다. 아이폰8 시리즈는 기존 7시리즈에 신규 칩셋인 A11을 탑재했으며 아이폰X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와 3D센싱 카메라를 통한 안면인식 기술을 적용했다. 가격은 64GB 기준 아이폰8와 아이폰8+는 각각 699달러, 799달러이며 아이폰X는 999달러 수준이다. 아이폰8 시리즈는 오는 15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해 22일 출시될 예정이며 아이폰X는 다음달 27일 사전계약을 시작해 11월3일 선보일 예정이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이폰8 시리즈 및 아이폰X의 전반적인 하드웨어 스펙과 가격은 시장에서 예상했던 수준”이라며 “아이폰X 출시일과 관련해서는 기존 10월 중순 사전 계약 및 10월말 출시를 예상했으나 예상보다는 조금 늦어진 것으로 판단되지만 관련 부품업체 출하량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아이폰X에 신규 탑재되는 부품인 플렉서블 OLED, 3D센싱 카메라, 경연성 인쇄회로기판(Rigid FPCB)을 공급하는 국내 공급업체에 주목해야 한다”며 “신규 탑재부품 관련 시장의 중장기 성장성과 이익 가시성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점이 매력적”이라고 판단했다. 이에 3D센싱 모듈을 납품하는 LG이노텍(011070), OLED 소재를 납품하는 이녹스첨단소재(272290), Rigid FPCB를 납품하는 인터플렉스(051370) 비에이치(090460) 등을 수혜주로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