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지하철 초고속Wi-Fi 예산낭비라던 서울시 文공약에 재추진

서울교통공사, 이달 입찰진행 후 내달 우선협상자 선정
잇딴 유찰·심사 공정성 논란, 이통3사 무료 개방에 철회
文정부 가계 통신비 경감 대책 맞물려 재추진 방향 선회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잇딴 유찰과 심사 공정성 논란으로 무산 위기에 놓였던 서울 지하철 1~9호선 초고속 공공와이파이 구축 사업이 재추진된다. 문재인 정부가 가계통신비 절감 대책의 일환으로 공공와이파이 설치 및 확대를 추진하자 이에 발맞춰 서울시와 교통공사 또한 공공와이파이망 구축사업을 재개하기로 한 것이다.

그러나 이동통신 3사가 롱텀에볼루션(LTE) 기반의 와이파이 서비스를 무료로 개방하는 상황에서 추가로 공공와이파이망을 구축하는 것은 예산낭비라고 이유로 중단했던 사업을 중앙정부의 정책방향이라는 이유로 재추진하는 데 대한 비판도 나온다. <관련기사> [단독]서울지하철 초고속 무료 와이파이 사실상 백지화10일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이하 교통공사)에 따르면 교통공사는 지난 9일 ‘서울지하철 통신서비스 수준 향상 사업 입찰공고문’을 재공고했다. 제한경쟁입찰 방식으로 진행하는 이번 사업은 오는 23일까지 참여업체를 모집한 뒤 심사를 거쳐 내달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현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공공와이파이 구축 확대를 통한 가계통신비 절감 방안이 포함됐다”며 “열차 내에서도 초고속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해 기존 와이파이의 느린 속도로 불편을 겪었던 시민들의 불만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1월 지하철 내에서 끊김 없는 인터넷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올해 1월부터 4호선과 8호선에 초고속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한 뒤 10월부터 전 노선에 확대하겠다고 발표했었다.

서울교통공사는 서울 지하철 1~9호선에 적용할 초고속 공공와이파이망 구축사업을 재개한다. 사진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관계자 등이 지난 6월 서울 지하철 8호선에서 초고속 와이파이 기술속도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하지만 사업 초기부터 삐걱대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4월 입찰공고를 냈지만 1개 업체만 참여해 자동 유찰됐다. 이후 6월에 재입찰 공고를 냈지만 시가 제시했던 통신속도(300Mbps)가 현재 기술수준과 차이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스스로 공고를 취소했다.

이후 같은 해 11월 통신속도 기술수준을 360Mbps로 상향조정하고 입찰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당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A사의 제안요청서 제출 마감 연장과 평가위원들의 심사절차 위반 등 문제점이 발견되면서 서울시 감사위원회는 재평가를 실시하라고 시정요구했다.

시는 감사위원회의 재평가 실시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입찰을 취소해 서울 지하철 공공와이파이사업이 무산되는 모양새였다.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서울시가 문재인 정부의 가계통신비 인하 정책에 발맞춰 서울지하철 와이파이 사업을 재개한 것”이라며 “기존 이동통신사가 제공하고 있는 LTE 와이파이 보다 획기적으로 개선된 기술을 선보이면 시민들에게 각광을 받을 인터넷서비스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입찰공고에 따라 선정되는 사업자는 2년의 사업준비기간을 포함해 7년간 서울시 초고속 와이파이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후 시스템 구축 등을 거쳐 호선별 차이가 있지만 2019년부터 지하철 내에서 초고속 와이파이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자통신연구원은 지난달 서울지하철 8호선에서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MHN) 기술을 활용해 초당 1.25기가비트(Gbps) 속도 데이터 전송 시연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 기술은 기존 와이파이방식으로 사용하던 와이브로보다 약 100배 빠르고 이동통신 3사가 제공하는 LTE 기반보다도 30배 빠른 기술이다.